검색하기
제목
‘과민성 장 증후군’ 환자 매년 150만명 이상…스트레스, 술이 주범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016-11-21 13:36:06
조회수
984
파일

‘과민성 장 증후군’ 환자 매년 150만명 이상…스트레스, 술이 주범!
- 청소년은 수능 전, 젊은 층은 연초, 장년층은 연말에 진료인원 많아 -

 

□ 건강보험심사평가원(원장 손명세, 이하 ‘심사평가원’)은 ‘과민성 장 증후군’에 대해 최근 5년간

 (2011~2015년) 전 국민 진료정보(건강보험, 의료급여)를 분석한 결과,

 
 ○ 2015년 진료인원은 약 158만명으로 인구 10만명당 3,099명이 진료를 받았으며,

 
 ○ 수험생은 수능 전, 취업연령층은 연초, 중․장년층은 연말 등 진료인원이 많아지는 시기는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.

 

 ※ ‘과민성 장 증후군’
­  ‘과민성 장 증후군’은 기능성 위장관 질환의 하나로 기질적 병변 없이 복통, 복부불쾌감, 배변습관 변화

  등을 가져오는 질환이다. 원인으로는 스트레스, 위장관 감염, 식습관(음주, 자극적 음식 등) 및 생활의

  변화 등이 관련이 있으며, 치료로는 식습관 교정, 생활습관 교정, 스트레스 완화, 약물 요법 등을

 시도한다.

 

□ 최근 5년간(2011~2015년) ‘과민성 장 증후군‘의 진료 추이를 살펴보면,


 ○ 매년 150만명 이상의 진료인원이 발생하고 있으며, 2015년에는 약 158만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.

 
 ○ 진료유형에 따라 2015년 진료현황은 입원의 경우 진료비용이 1인당 약 66만4,000원, 내원일수는 5.4일이며,외래의 경우 진료비용이 약 4만8,000원, 내원일수는 1.6일 진료를 받은 것으로 분석되었다

 

□ 연령구간별로 진료인원이 많아지는 기간의 차이가 있었는데 수험생은 수능시험 전, 취업연령은 연초, 중․장년층은 연초․말에 진료인원이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.

 
 ○ 월별 진료인원의 패턴이 가장 독특한 연령구간은 수험생(만 18세)으로 8월부터 10월까지 진료인원이 증가하였다가 그 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이는 많은 수험생들이 스트레스로 인해 ‘과민성 장 증후군’으로 진료를 받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.

 
 ○ 또한, 취업연령층은 전체 진료인원의 패턴과 비슷하지만 평소에 비해 연초에 진료인원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졸업, 취업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으로 추측된다.

 
 ○ 중․장년층 월별 진료인원은 전체와 거의 비슷하게 연초․말에 많았는데 이는 송년회, 신년회 등 잦은 술자리의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.

 

□ ‘과민성 장 증후군’은 대변 형태에 따라 ‘설사․변비․혼합형’으로 분류하며, ‘설사형과 혼합형’은 남녀발생 차이가 없는 반면 ‘변비형’은 여성에서 더 많이 발생하였다.

 

□ ‘과민성 장 증후군’은 기질적 이상 없이 복통, 복부불쾌감, 배변습관의 변화를 보이는 기능성 위장관 질환으로, 원인은 정신적인 스트레스, 심리적 요인, 정신사회적 요인, 위장관 운동의 변화, 장관감염, 장내 세균 이상 등으로 알려져 있다.

 
 ○ 전 세계적으로 ‘과민성 장 증후군’의 유병률은 9.5%~25%이며, 남성(5~19%)보다 여성(14~24%)에서 더 많이 나타난다.

 
 ○ 우리나라는 소화기 증상으로 방문하는 환자의 28.7%가 ‘과민성 장 증후군’으로 진단될 만큼 흔한 질환으로 두통, 요통, 배뇨 이상 등 다양한 증상을 보인다.

 
 ○ 한편, 변비나 설사 같은 배변양상이 지속되거나, 횟수 변화가 있는 경우에는 다른 질환일 수도 있으므로 의사의 정확한 진단을 통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.

 
□ 심사평가원 김종만 책임심사위원은 “과민성 장 증후군은 심각한 질환은 아니지만 개인의 능력이나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어 삶의 질을 저하시킬 수 있으므로 다른 기질적인 원인을 배제함으로써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며, 이후에는 식이요법과 생활습관 교정, 적절한 약물치료, 상담 등을 통해 호전될 수 있다.”고 밝혔다.


출처 :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도자료